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자주하는 질문

유방암관련 FAQ

유방암관련 FAQ 상세페이지
PET 암 검사란 무엇인가요?

기존의 X-선 촬영이나 초음파, CT (컴퓨터 단층 촬영), MRI (자기공명 영상 촬영) 등은 암 조직의 모양을 영상에 기록하는 방법으로, 이런 방법들은 1cm 이하의 아주 미세한 암 세포나 종양은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또한 발견했다 하더라도 그것이 암 덩어리인지 암이 아닌 양성 종양인지를 정확히 구별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반면 PET의 특징은 첫째, 기존의 방식으로는 발견할 수 없었던 1cm 이하 크기의 종양 조직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암의 전이와 재발 여부, 항암제 투여 효과 등을 확인하면서 치료를 진행할 수도 있습니다. 둘째, 암이나 종양이 처음 발생한 부위를 추적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셋째, 한번에 전신의 진단이 가능합니다. 넷째, 종양의 양성 및 악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섯째, 고통이나 불편함 없이 옷을 입은 채로 검사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암 발생 위험이 높은 사람을 정기 검진해보는데 권장되고, 또한 암 수술 이후 재발 여부 확인에도 적용될 수 있는 진단 검사입니다.

 

유방암 수술 후 언제 PET 검사를 하는게 좋은지는 아주 명확하게 정해진 것은 없지만, 저자들의 경우 보통 수술 후 2~3년 사이에 검사하고, 5년 정도 지나서 다시 한번 검사하고, 10년 뒤에 최종 검사를 해서 완치되었다고 판정하고 있습니다.

 

적용되는 질환으로는 폐암, 악성 림프종, 대장암, 식도암, 유방암, 갑상선암 등으로, 대부분의 암에서는 포도당 대사가 증가하기 때문에 PET 검사에 잡히게 됩니다.
그러나 PET는 너무 예민한 검사법이어서, 암이 아니지만 포도당을 더 많이 소모하는 양성 병변도 함께 찾아내게 됩니다. 결국 암이 아닌지 감별하기 위해 조직검사가 필요한 단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5mm 이하의 아주 작은 암은 찾아낼 수 없고, 또 전신 촬영에 뇌 부위는 대개 포함이 안 되는 것이 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주사한 포도당 물질이 오줌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신장암, 방광암, 전립선 암은 오줌에 가려져서 진단이 어렵고, 포도당 대사가 낮은 간 세포암이나 위암, 초기 유방암 등에서는 정확도가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 현재 페이지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이메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인쇄하기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05505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43길 88 서울아산병원
TEL 1688-7575 webmaster@amc.seoul.kr
Copyright@2014 by Asan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 바로가기
  • 바로가기
  • 바로가기
  • 바로가기
  • 서울아산병원, 14년 연속 존경받는 병원 1위
  • 美 뉴스위크 선정, 대한민국 1위 서울아산병원 - 내분비ㆍ암ㆍ심장 분야 국내 1위, 3개 분야 모두 세계 50위 내 선정
  • 한국산업고객만족도지수(KCSI) 종합병원 부문 8년 연속 1위 선정
  • 서울아산병원,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 인증 획득